| 
Communications∨
 | 
Infos on Art∨
 
Kallery > _others > 
이태엽
 (trustle)
소개 | 작품 | 자료실 | 방명록
280
[신라민족론] (7)-2 신라김씨 흉노유래설
이태엽 at 2010-04-14 14:25 /
URL http://kallery.net/s.php?i=379


 

신라김씨란 신라의 왕을 배출했던 김(金)씨 가문을 말하는데 경주김씨와 경주김씨로부터 갈라져 나온 많은 김씨들을 통틀어 일컫는다. 여기에는 김일성의 본관인 전주김씨와 김구의 본관인 안동김씨도 포함되어 있다.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은 이러한 신라김씨의 공통 조상인 김알지가 흉노 왕자의 후손이라는 주장이다. 그런데 김씨뿐만 아니라 감천문씨, 광산이씨 그리고 수성최씨도 김알지의 후손이니 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이 아니라 ‘김알지 흉노유래설’이라고 할 수 있다.

삼국사기에는 신라김씨의 유래에 대해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이조시대 조속의 금궤도


065 삼국사기(1145, 김부식) 탈해이사금 9년

봄 3월 밤에 왕이 금성 서쪽의 시림(始林) 나무들 사이에서 닭이 우는 소리를 들었다. 날이 밝자 호공(瓠公)을 보내 살펴보니 금색의 작은 궤짝이 나뭇가지에 걸려 있고 흰 닭이 그 아래에서 울고 있었다. 호공이 돌아와 고하니, 왕은 사람을 시켜 궤짝을 가져와 열게 했다. 작은 남자아이가 그 안에 있었는데, 자태가 뛰어나게 훌륭했다. 왕이 기뻐하며 좌우에 일러 “이는 어찌 하늘이 내게 내려준 아들이 아니겠는가!”라고 하고 거둬 길렀다. 자라면서 총명하고 지략이 많아 이름을 알지(閼智)라 했다. 그가 금궤짝에서 나왔기 때문에 성을 김씨(金氏)라 했고, 시림의 이름을 계림(雞林)으로 고치고 이것으로 국호를 삼았다.


262 삼국사기(1145, 김부식) 미추이사금 1년

미추이사금(味鄒尼師今, 味照라고도 하였다)이 왕위에 올랐다. 어머니는 박씨로 갈문왕 이칠의 딸이고, 왕비는 석씨 광명부인으로 조분왕의 딸이다. 그의 선조 알지가 계림에서 태어나 탈해왕이 거두어 궁중에서 길러 나중에 대보(大輔)로 삼았다. 알지는 세한(勢漢)을 낳았고, 세한은 아도(阿道)를 낳았고, 아도는 수류(首留)를 낳았고, 수류는 욱보(郁甫)를 낳았고, 욱보는 구도(仇道)를 낳았는데, 구도가 곧 미추의 아버지이다. 첨해(沾解)가 아들이 없자 나라 사람들이 미추를 세웠다. 이것이 김씨가 나라를 갖게 된 시초이다.


삼국사기(1145, 김부식) 백제본기

논하여 말한다. 신라 고사(古事)에는 "하늘이 금궤를 내려 보냈기에 성(姓)을 김씨(金氏)로 삼았다"고 하는데, 그 말이 괴이하여 믿을 수 없으나, 내가 역사를 편찬함에 있어서, 이 말이 전해 내려온 지 오래되니, 이를 없앨 수가 없었다. 그러나 또한 듣건대 "신라 사람들은 스스로 소호금천씨(小昊金天氏)의 후손이라 하여 김씨로 성을 삼았고 이는 신라 국자박사(國子博士) 설인선(薛因宣)이 지은 김유신의 비문과 박거물(朴居勿)이 지었고 요극일(姚克一)이 쓴 삼랑사비문(三郞寺碑文)에 보인다.


여기서 말하는 소호금천은 중국의 3황5제 신화에 나오는 한 인물이다.

삼국사기를 쓴 김부식 또한 경주김씨였건만 신라김씨의 뿌리에 대해서는 확신을 가지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삼국사기에 소개된 두 가지의 유래설이 모두 설화에 바탕을 둔 데 비해 흉노유래설은 역사기록에 나오는 특정 인물을 조상으로 가리키고 있어 보다 현실적이다.

이 주장을 설명하기에 앞서 먼저 흉노족의 역사를 간단히 살펴보자.

서기전 221년 진시황제가 중국을 통일할 무렵 중국 북방에 있던 흉노족도 통합을 이루고 동으로는 남만주에서부터 서로는 예니세이강까지 활발한 정복활동을 하고 있었다. 이 흉노족의 침략을 두려워한 진시황은 만리장성을 쌓았다. 진시황이 죽은 후 중국은 다시 분열되었다가 초나라의 항우를 물리친 한나라의 유방에 의해 다시 통일된다. 이때 유방은 흉노까지 정복하기 위해 출정하였으나 도리어 전쟁에 패하고 만다. 그래서 서기전 198년 흉노에게 공주와 조공을 바치기로 하고 항복하였다. 이런 혼란기에 연나라의 위만이 대동강 유역으로 건너와 조선의 왕이 되기도 했다. 이후 한동안 흉노는 한나라에 대해 우위를 유지하고 있었는데 서기전 141년 무제가 한나라의 황제로 즉위하면서부터 상황이 바뀌게 된다. 무제는 지속적으로 흉노를 토벌하였고 그 결과 흉노는 내분이 일어나고 약해져서 일부는 한나라에 복속하고 일부는 중앙아시아로 쫓겨 가게 된다. 이때 쫓겨 간 흉노족이 훗날 로마제국을 붕괴시킨 훈족이 되었다는 주장이 오래전부터 제기되어 왔다. 한편, 무제는 조선이 흉노와 연결될까 염려해서인지 서기전 108년에 위씨조선을 멸망시키고 그 자리에 4군을 설치하였다.

신라김씨의 조상으로 주장되는 김일제(金日磾)는 흉노족의 번왕인 휴도왕의 장남이었는데 한나라 무제가 흉노를 토벌할 때 포로가 되어 노비로 전락하고 말았다. 그는 말을 기르는 일을 맡고 있었는데 나중에 무제의 신임을 받아 노비의 신분에서 풀려났다. 그리고 무제에 대한 암살시도를 막아준 일을 계기로 투후(秺侯)에 봉해지고 김씨(金氏) 성을 하사받았다. 이후 김일제의 후손들은 대대로 한나라에서 벼슬을 하며 잘 살았다. 

그런데 이 김일제가 신라김씨의 조상이라고 해석될 수 있는 문구가 7세기에 만들어진 신라 문무왕의 비문에 있다.


신라문무대왕릉비(7세기 후반)

君靈源自敻繼昌基於火官之后峻構方隆由是克  枝載生英異(秺)侯祭天之胤傳七葉以

… 그 신령스러운 근원은 멀리서부터 내려와 화관지후(火官之后)에 창성한 터전을 이었고, 높이 세워져 바야흐로 융성하니, 이로부터 ▨지(▨枝)가 영이함을 담아낼 수 있었다. 투후(秺侯) 제천지윤(祭天之胤)이 7대를 전하여 … 하였다.


이 비문을 두고 투후는 김일제를 말하며 이 김일제의 7대손이 신라로 와서 신라김씨의 시조가 되었다고 해석하면서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이 시작된다. 이 비문만을 놓고 볼 때는 그러한 해석에 대해 의문의 여지가 있을 수 있었는데 신라문무대왕릉비보다 200여년 뒤에 당나라에서 만들어진 대당고김씨부인묘명에서 동일한 내용이 발견됨으로써 그러한 의문이 사라졌다.


대당고김씨부인묘명(大唐故金氏夫人墓銘 9세기)

"먼 조상 이름은 일제시니 흉노 조정에 몸담고 계시다가 서한에 투항하시어 무제 아래서 벼슬하셨다. 명예와 절개를 중히 여기니 그를 발탁해 시중과 상시에 임명하고 투정후에 봉하시니, 이후 7대에 걸쳐 벼슬함에 눈부신 활약이 있었다."


이 비문의 주인공인 김씨부인은 당나라로 이주한 신라김씨의 후손이었다.

이 두 비문을 통해서 신라의 김씨 왕족은 스스로 흉노족의 후예를 자처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두 비문의 기록만 가지고 역사적 사실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왕조는 정치적 목적으로 조상을 날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로 당나라 숙종의 후예를 자처한 왕씨고려의 왕족을 들 수 있다. 또 비문은 고인의 행적과 뿌리를 미화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객관성이 떨어지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이 점은 백제와 신라를 비하하고 고려와 광개토왕을 미화한 광개토왕릉비를 보면 알 수 있다.

신라문무대왕릉비와 대당고김씨부인묘명 외에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을 입증해줄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다만 그 가능성을 높여주는 정황만 몇 가지가 제시되고 있다.

그 중의 하나가 신라의 적석목곽분인데 이 적석목곽분은 신라김씨가 안정적으로 왕위를 계승하던 무렵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 무덤양식은 백제나 고려와는 매우 상이하고 흉노족의 무덤양식인 쿠르간과는 동일하다. 이 무덤에서 출토되는 유물도 흉노족을 포함하는 중앙아시아 유목민의 그것과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김일제의 후손이 한나라의 조정에 7대에 걸쳐 참여하는 동안에도 적석목곽분을 쓰는 흉노의 풍습을 그대로 간직했다가 신라에 올 때도 이를 들여왔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따라서 엄밀하게 말하자면 적석목곽분은 신라김씨 흉노유래설과 별다른 연관이 없다.

또 중국으로부터 낙동강 유역으로 사람들이 많이 이주해 왔었다는 기록을 들어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의 가능성을 높여주는 정황으로 삼기도 한다.


삼국지(三國志 289 晉·陳壽) 위서 오환선비동이전

위략: 일찍이 우거가 격파되기 전에, 조선상 역계경이 우거에게 간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동쪽의 진국(辰國)으로 갔다. 그 때 백성으로서 그를 따라가 그 곳에 산 사람이 2천여 호나 되었는데, 그들도 역시 조선에 조공하는 번국과는 서로 왕래하지 않았다.

...

진한(辰韓)은 마한의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노인들은 대대로 전하여 말하기를, “옛날의 망명인으로 진(秦)나라의 고역을 피하여 한국으로 왔는데, 마한이 그들의 동쪽 땅을 분할하여 우리에게 주었다.”고 하였다.

그곳에는 성책이 있다

그들의 말은 마한과 달라서 나라를 방(邦)이라 하고, 활을 호(弧)라 하고 도적을 구(寇)라 하고, 술잔을 돌리는 것을 행상(行觴)이라 한다. 서로 부르는 것을 모두 도(徒)라 하여 진(秦)나라 사람들과 흡사하니, 단지 연(燕)나라·제(齊)나라의 명칭만은 아니었다.

낙랑 사람을 아잔(阿殘)이라 하였는데, 동방 사람들은 나(我)라는 말을 아(阿)라 하였으니, 낙랑인들은 본디 그 중에 남아 있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지금도 진한(秦韓)이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다.

(조선은 대동강 유역에 있었는데 나중에 낙랑이 되었고 진국은 훗날 진한이 되었다. 진한은 낙동강 중상류 지역에 있었는데 이 진한으로부터 신라가 나왔다.)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高麗 金富軾) 신라본기

이보다 앞서 조선(朝鮮) 유민들이 산곡 사이에 나뉘어 살아 육촌을 이루었다. 첫째는 알천 양산촌, 둘째는 돌산 고허촌, 셋째는 취산 진지촌, 넷째는 무산 대수촌, 다섯째는 금산 가리촌, 여섯째는 명활산 고야촌이라 하였으니, 이것이 진한(辰韓) 육부가 되었다.

...

이보다 앞서 중국 사람들이 진(秦)나라의 난리를 괴로워하여 동쪽으로 오는 사람이 많았는데, 그 다수가 마한의 동쪽에 터를 잡고 진한 사람들과 더불어 섞여 살았다. 이때 이르러 점점 번성해진 까닭에 마한이 그것을 꺼려서 책망한 것이다.

고구려 왕 무휼이 낙랑을 습격하여 멸망시켰다. 그 나라 사람 5천 명이 와서 투항하였으므로 6부에 나누어 살게 하였다.


여기에 나열된 예는 모두 대동강 유역에서 낙동강 유역으로 주민들이 이주해 온 사례들이다. 대당고김씨부인묘명에는 김일제의 후손이 요동으로 이주하여 살았다는 내용이 있는데 위의 기록들과 연결되어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의 가능성을 높여준다. 왜냐하면 고대에는 대동강 유역도 요동으로 불리기도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것은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의 직접적인 증거가 되지는 못한다.

이렇게 신라김씨 흉노유래설은 여러 가지 기록과 정황을 근거로 제시하고 있지만 역사적 사실로 인정할 만한 결정적인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신라김씨 왕조가 자신들의 뿌리를 흉노왕조로 인식했다는 것만 알 수 있을 뿐이다.


참고: http://qindex.info/drctry.php?id=Silla&ctgry=4883

신라민족론: http://qindex.info/drctry.php?id=Silla&ctgry=1727



첨부파일
    2012-01-24_오전 93826.png [내려받기] [보기]
    20_1611_8326.jpg [내려받기] [보기]
    images.jpg [내려받기] [보기]

[권한] 읽기:비회원, 덧글:일반회원, 쓰기:이태엽, 파일올리기:이태엽, 관리:이태엽


Recent Comments
 볼프 09-16 00:40 
재밌게 보고 갑니다. 센스가 좋으시네요.
 
 이태엽 08-12 20:34 
"통일의 지름길은 영구분단이다" (지만원, 자작나무 1996년...
 
 이태엽 12-13 15:42 
사형제도 자체에 대해선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존치할 ...
 
Introduction | facebook | Google+ | Pinterest